그렸다 쉬었다를 반복하다 보니
처음 기획대로 그려졌는지 영 긴가민가.
그것과는 별개로 깨알 같은 애절함이 묻어나는 그림이네요.


-2012년 5월 28일
<돌아가기>