K리그로 이어진 이글루스 이웃, 謎卵 님과 안경소녀교단 님께 드린 축전입니다.
좀 더 시간을 들여 꾸며드리지 못한 것이 아쉬움으로 남네요.

-2011년 8월 6일
<돌아가기>